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9/09 [19:02]
첨단도서관, 여행 주제 ‘길 위의 인문학’ 운영
김성주 여행 전문가, 김글리 작가 등 초청해 화상 회의 방식으로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첨단도서관 여행 미룰 수 없는 행복 홍보물 (사진=광주광산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산구 첨단도서관이 10일부터 ‘여행, 미룰 수 없는 행복’을 주제로 온라인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직장인의 참석률을 높이기 위해 평일 야간과 주말 총 5회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화상 회의 방식을 도입해 비대면 강의의 단점을 보완하며 실시간 소통한다. 

 

10일 ‘여행, 미룰 수 없는 자유’를 시작으로, 17일 ‘가보지 않은 곳은 존재하지 않는다’, 24일 ‘어떻게 떠날 것인가?’, 26일 ‘로마만큼 깊고, 파리만큼 다채로운 서울’이란 주제로 여행학 전문가 김성주 강사가 강연한다. 다음달 8일에는 <완벽이란 놈에게 발목 잡혀 한 걸음도 못 나갈 때>의 김글리 작가가 ‘어떻게 살까? 여행을 통한 내 삶의 행복 찾기’로 후속 강연을 실시한다.  

 

참가 신청은 광산구통합도서관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첨단도서관(960-8297)에서 한다. 

 

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강연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여행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길 위의 인문학은 문화체육부 주최, 한국도서관협회 주관의 공모사업으로 올해 광산구 5개 구립도서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