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09/11 [04:44]
대전·천안에 ‘한국형 실리콘밸리’ 조성
중기부, 스타트업 파크 조성지역 2곳 추가 선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전 스타트업파크 조감도.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한국판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스타트업 파크’를 대전과 충남 천안에 추가 조성한다.

 

중기부는 스타트업파크 조성지역으로 대전광역시(단독형)와 충남 천안시(복합형)를 최종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는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Station-F)와 같이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개방적 혁신공간으로 지난해에는 인천이 제1호 스타트업 파크 조성지역으로 선정됐다.

 

중기부는 올해 ‘단독형’과 ‘복합형’으로 나눠 스타트업 파크 1곳씩 추가 선정에 나섰다. 단독형은 주거 등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혁신창업 거점 기능을 즉시 실행할 수 있는 곳을 대상으로 하고 복합형은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중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하는 것이다.

 

복합형은 영국 도시재생의 성공사례인 런던 킹스크로스를 모델로 삼아 현재 인프라는 부족하지만 발전 가능성 높은 도심지 등 지역에 국토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 기업지원 인프라와 주거·문화·복지시설 등 생활형 인프라를 함께 조성한다.

 

기업지원 인프라는 창업기업 입주시설인 스타트업 파크 외에 기술개발(R&D) 지원시설인 복합허브센터를 함께 구축하게 된다.

 

중기부는 현장 확인과 서면·발표 평가를 거쳐 대전과 천안을 각각 선정했다.

 

대전 스타트업파크는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에 있는 유성구 궁동 일대가 대상지다. 대덕연구개발특구, 카이스트,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인적자원과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또 주거·문화·상업시설도 집적돼 있어 창업 및 네트워킹 여건이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하다고 다수의 위원들이 평가했다.

 

충남 천안시에는 도시재생혁신지구로 지정된 천안역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로 운영되는 그린 스타트업 타운이 들어선다.

 

천안시의 경우 천안역 교통 인프라나 정주 여건이 우수하고 후보지 주변에 밀집된 대학, 투자기관 등 혁신주체와 창업 지원기관 등이 스타트업 유입뿐 아니라 향후 성장 지원 등 지속가능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기 지정돼 이미 사업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할 수 있고 조성 이후 기업지원 방안 등이 구체적이라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중기부는 단독형에 선정된 대전광역시에는 올해 스타트업 파크 설계비 5억원, 내년에 스타트업파크 조성비 120억원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국비에 매칭, 120억원 이상을 스타트업파크 조성에 투자할 계획이다.

 

복합형에 선정된 천안시에는 스타트업 파크 외에 복합허브센터 구축도 추가 지원될 예정으로 올해 스타트업 파크 설계비 5억원과 복합허브센터 설계비 5억원을 국비 지원하고 내년에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비 120억원 내외와 복합허브센터 구축비 140억원이 추가 지원될 예정이다. 천안시도 국비에 매칭해 3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향후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하면서 스타트업파크가 창업혁신 거점으로서 제대로 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