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진성 기사입력  2020/09/14 [09:15]
완도해경, 청렴문화 확산 위해 발 벗고 나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청렴문화 확산과 공익‧부패 신고 활성화를 위해 ‘세상을 바꾸는 용기 부패‧공익신고 1398 또는 110 ’리플렛을 제작․배포하며 현장부서에서 집중적으로 홍보에 나섰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신고대상은 ▲공직자가 법령을 위반해 이익 도모 또는 공공기관에 재산상 손해를 가하는 행위 ▲위와 같은 행위나 그 은폐를 강요․권고․제외․유인하는 행위 ▲공익침해행위 6대분야(건강,안전,환경,소비자의 이익, 공정한 경쟁, 이에 준하는 공고의 이익)등 284개 법률의 벌칙 또는 행정처분 대상 행위가 있으며, 이와 같은 부패․공익신고는 1398 또는 110 전화상담과 인터넷으로 제보할 수 있다.

 

특히 해경은 경찰서 민원실과 현장부서 등 각 파출소에 리플릿을 배치하여 방문 민원인에게 배포하고 도서지역 등 관내 구역을 순찰하며 주민과 어민들에게 리플릿을 배포했다.

 

오명일 완도해경 청문감사계장은 “용기있는 부패․공익신고가 세상을 바꾸는 큰 힘이 될수 있으며 공익제보 활성화와 해경 내의 청렴 문화 확산을 위해 전 직원을 상대로 청탁금지법 교육 등을 통해 청렴하고 깨끗한 조직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