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09/15 [00:44]
목포시, 조위 상승에 따른 해수 침수방지 철저
18일 ~ 21일 바닷물 수위가 5m이상 상승 예상...저지대 주차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위 상승(문화예술회관 앞 제방도로변)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목포시는 9월 18일 ~ 9월 21일(오전 2시 ~ 4시) 사이 바닷물 수위가 5m 이상 (조석표상 9/19 최고 4.94m) 상승 예상됨에 따라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목포시는 비상근무반을 편성하고 조위 상승에 따른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배수펌프장, 배수문, 하수문에 대해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해안저지대에는 현지 예찰활동을 강화하여 침수피해 예방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침수 경계 지역인 해안저지대에는 차량 주·정차로 인한 침수 피해가 예상되므로 저지대 차량 주차는 금지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목포시는 바닷물 수위가 조석표상 조고 4.90m이상일 경우 해수 위험일로 지정하여 시민들의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침수피해 예방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