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9/15 [21:45]
무안군의회, 박성재 의원 “광주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중단 촉구
“광주 민간공항 통합 이전과 군 공항 이전 문제 결부 말라” 강력 성토 ‘광주 전투 비행장 이전 문제’도 “원점에서 재검토해 공모방식으로 변경할 것” 촉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267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사진=무안군의회)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무안군의회 박성재 의원은 지난 14일 열린 제26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광주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논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최근 ‘군 공항 이전 없이는 민간공항 이전도 없다’는 식의 주장과 특정지역을 염두에 둔 듯한 ‘패키지 빅딜론’까지 등장시키며 군민들을 갈등과 혼란 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광주시가 국가 정책에 순응하지 않고 지금에 와서 기존 협약과 약속을 모두 무시한 채 민간공항 통합 이전에 대한 재검토 움직임을 동조 또는 용인하는 듯 비춰지고 있는 것이 매우 개탄스럽다”면서 “여론수렴을 이유로 광주시의 원칙과 기준 없는 즉흥적 대응이 문제의 심각성을 가중시킨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예비후보지 조차 선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 이전을 볼모로 광주시의 조건부 이전 움직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전남과 광주 지역민들을 이간질하고 혼란만을 가중시키는 비상식적 움직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또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 문제를 언급하며 "대구 군 공항 이전 사례에서 보듯이 전투비행장 이전 반대 의사를 명백히 밝힌 무안군민들에게 전투비행장 이전을 계속해서 강요할 것이 아니라 전투비행장 이전을 원하는 지역을 찾는 공모 방식으로 추진방법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눈앞의 정치적 조바심에 밀려 전남과 광주의 상생 발전이라는 대의가 흐트러지는 일이 없도록 관계기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말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한편, 이번 무안군의회 제267회 임시회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운영되며 제4회 추경예산안과 조례안 등 23건의 안건을 심사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