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09/23 [00:37]
목포시,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전남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와 업무협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협약    (사진= 목포시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목포시는 22일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전남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와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종식 목포시장, 김이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총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미래 선박해양산업의 성패를 결정할 선박온실가스 규제 대응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연안선박의 70% 이상이 밀집해 있는 전라남도와 목포시에 연구개발 및 기술실증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급기술인력을 양성해 세계수준의 친환경 연안선박 기술개발과 산업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목포 남항 재개발 부지(65천㎡)에 조성하는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에 해양수산부 산하 정부출연연구소인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미래형 친환경 선박 신기술 개발과 기술실용화를 위한 세계최고 수준의 첨단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는 석·박사급 고급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연 연계 친환경연료추진 전공 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친환경연료추진연구거점」을 전남 목포에 설치한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연안선박 중심의 친환경 선박 테스트베드를 구축하여 친환경 선박 연구개발에서 기술 실용화에 이르는 기술 생애주기 전체를 지원할 수 있는 일괄시스템을 구축하고 UN산하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에 표준안 제시가 가능한 세계 수준의 친환경선박 연구개발 능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선박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지역기업 취업을 전제하는 석·박사 학위 과정인 ’친환경연료추진 융합전공 I-CORE(계약학과) 과정‘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신설하고 ‘23년부터 목포 연구거점에서 운영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친환경 연안선박 개발을 위해 전남도와 목포시는 이미 지난 4월 해양수산부의‘전기추진 차도선 및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사업을 유치해 순조롭게 진행 중으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주관하는 이 사업은‘24년까지 5년간 451억원의 사업비로 세계최초의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에 기반한 전기추진 차도선을 개발하고 실용화하게 된다.
 
또한 전라남도, 목포시는‘21년부터 세계최초의 친환경 선박 해상실증을 위한 육‧해상테스트베드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함께 구축하고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친환경 선박 개발 경쟁을 주도하기 위해 국가 정책 및 기술개발 계획에 부합하는 연구개발 계획을 수립,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친환경 연안선박 연구개발 허브로서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는 국내는 물론 주요 선진국의 기업, 대학, 연구소와 연계하여 기술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친환경 선박 기술의 공동 개발과 실증, 국제 표준화를 주도할 예정으로, 국제해사기구의 국제해양연구개발위원회 (IMRB, International Maritime Research and Development Board) 협력사업을 위한 국제공동연구센터 설립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