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진성 기사입력  2020/10/11 [09:07]
완도해경, 부력장비고장으로 표류한 40대 잠수사 구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10일 오후 완도군 노화도 산양진항 인근해상에서 잠수작업 중 장비고장으로 표류하던 익수자 K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5시 40분경 해남 땅끝항에서 노화 산양진항으로 운행하는 여객선의 스크류에 감긴 로프제거 작업차 입수하여 잠수작업중이던 K씨(45세, 남, 노화도거주)가 슈트 부력조절장치 고장으로 표류, 인근 부이를 잡고 있었고 이를 발견한 여객선 기관장이 완도해경상황실로 신고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 연안구조정, 구조대를 급파하였고 곧바로 도착, 현장확인에 나섰으며 익수자를 발견하고 구명환을 이용하여 안전하게 경비정으로 구조하였다.

 

또한, K씨 건강상태 확인결과 양호하여 귀가조치하였고 추후 전화통화로 건강상태 재확인 결과 이상없음을 확인하였다.

 

완도해경관계자는 “제시간에 경비정이 현장에 도착하여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잠수작업전에 항상 장비점검을 철저히 하고 입수 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