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10/12 [21:58]
한빛원자력본부‧영광소방서, 취약계층 화재 안전환경위해‘맞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독경보형감지기,소화기 전달     (사진= 영광소방서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이승철)와 영광소방서(서장 이달승)는 12일 ‘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빛원자력본부에서 시행하는 발전소 주변지역 발전을 위한 사업을 지원해 주는 공모에 영광소방서가 선정되면서 이루어졌다.

 

영광소방서는 영광군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의 주택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 저감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빛원자력본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한빛원자력본부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화재감지기 1600세트를 지원하고, 소방서는 자력으로 소방시설 설치가 어려운 화재 취약계층에 소방시설을 설치하여 취약 대상의 주거 환경을 적극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이승철 본부장은 “함께 가꾸는 아름다운 세상이 한빛원자력본부 지역협력사업 핵심 모토인 만큼 주택용 소방시설 지원사업이 지역사회에 안전을 전파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라며 소방시설 보급에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이달승 소방서장은 “취약계층 안전을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을 후원해 주신 한빛원자력본부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소방서를 믿고 지원해 주신 만큼 군민 모두가 안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