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11/17 [20:43]
“광주주먹밥 드시고 힘내세요!”
‘맘스쿡’ 등 참여…도시락 1300개 저소득 돌봄이웃에 전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 주먹밥 사랑나눔 (사진=광주동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주 동구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광주주먹밥’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광주시 음식문화개선 중점사업’ 일환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지난해 광주대표음식으로 선정된 ‘광주주먹밥’의 맛과 의미를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저소득층, 노인가구, 1인가구, 장애인 등 돌봄 계층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구는 이날 동구장애인복지관 이용자 260명을 비롯해 13개 동 취약계층 등 모두 1,300여명에게 ‘광주주먹밥’ 도시락과 위생마스크,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이번 도시락은 광주시 지정 주먹밥업체인 ‘맘스쿡’(대표 김현경)과 ‘밥콘서트’(대표 권영덕)에서 제작됐다. 

 

‘맘스쿡’은 지난해 광주 요리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묵은지불고기쌈주먹밥’을, ‘밥콘서트’는 주먹밥2종과 상추튀김으로 구성된 ‘5180주먹밥세트’를 주요메뉴로 내세워 주먹밥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행사는 관내 주먹밥 업체인 ‘맘스쿡’에서 임택 동구청장, 정미용 동구의회 의장을 비롯해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주먹밥 만들기에 참여하고 만든 도시락을 장애인복지관에 전달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광주주먹밥은 나눔과 연대의 광주공동체 정신을 상징하는 광주의 대표음식이다”면서 “이번 나눔 행사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돌봄 이웃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