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11/17 [20:37]
‘아동학대 예방 선포식’ 개최
도내 유관기관 협력 계기…캠페인도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사진=전라남도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17일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아동학대 예방의 날 기념식과 아동학대 근절 선포식을 가졌다.

 

도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지역아동센터 전남지원단, 전남 아동복지협회 및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남지역본부 등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도민의 관심을 높이고 도내 유관기관이 협력하는 계기가 됐다.

 

기념식에는 아동보호전문기관과 담당 공무원, 아동학대 전담 경찰관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도 함께 참석했으며, 아동학대 예방 공로자 표창과 관련 단체 성과보고, 아동학대 근절 선포식 등이 이어졌다.

 

체벌을 훈육으로 생각하는 인식을 바꾸기 위해 목포역에서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도 진행했다. 오는 30일까지 리플렛 1만 2천부와 마스크 등 홍보물 2만 1천매를 배포하며 아동학대 예방 릴레이 인증샷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이후 전국적으로 아동학대 신고 건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전남지역에선 2015년 1천 52건에서 지난해 2천 453건으로 늘었다.

 

김종분 전라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아동학대는 사후 대책보다 예방이 더 중요해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동보호 서비스의 전문성 향상과 사업 활성화를 위해 촘촘히 지원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월부터 아동보호 체계 개편의 일환으로 도내 22개 시군 중 선도지역으로 지정된 10개 시군(목포, 순천, 나주, 구례, 화순, 장흥, 영암, 무안, 함평, 신안)이 아동학대 조사 업무를 시작했다. 공공기관이 학대 조사 업무를 담당해 보다 책임을 갖고 아동학대에 대처할 수 있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