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11/20 [22:39]
목포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
17일 1차 검사 음성, 19일 2차 검사에서 양성판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식 목포시장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목포시에 20일 현재 목포 28번째, 29번째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시는 이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21번째 확진자와 연기학원에서 함께 연습을 하던 중 감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금번 확진자는 17일 1차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고 19일 2차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자가격리를 유지해 이동 동선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자가격리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대비해 자가격리자 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한편, 목포는 지난 19일 0시를 기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고 지역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격상된 거리두기 수칙에 따르면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은 4㎡당 1명으로 이용인원 제한, 출입자 명단 관리 등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PC방, 결혼식장, 학원 등 일반관리시설은 4㎡당 1명으로 이용인원 제한 △모임과 행사의 경우 축제 등 행사는 100명 미만으로 제한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 시 좌석 수의 30% 이내로 제한하고 모임 및 식사는 금지된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지난 18일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최근 확진 사례를 살펴보면 초기 증상을 감기라고 생각해 해열제 등을 복용하며 일상생활을 이어나가다 추가 확산이 되고 있다” 며 “초기 증상 발현 시 지체 없이 보건소에 문의하고 진단검사 받을 것”을 호소했다.

 

또한, “무증상 확진자가 나오는 만큼 n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지금 함께하는 사람이 확진자일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사업장의 경우 소규모 업소일지라도 출입자명부를 작성할 것을 당부했다.

 

확진자 발생 시 신속히 접촉자를 찾아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해 감염 확산을 조기에 막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접촉자가 파악된 업소는 공개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13일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만큼 반드시 마스크를 정확히 착용하고 연말연시 모임과 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