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11/22 [06:41]
문 대통령 “APEC, 위기극복 위해 ‘연대의 힘’ 발휘할 때”
APEC 화상 정상회의…기업인 이동 촉진, 포용적 협력, 디지털·그린경제 결합 등 제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코로나19와 관련, “위기극복을 위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가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APEC 정상회의 발언을 통해 “코로나는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APEC 21개 회원국 정상들이 함께한 화상 정상회의에서 역내 경제협력과 포용성 증진을 강조하며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촉진 방안 적극 협의’ 등 세 가지를 제안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문 대통령 뒤 모니터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참석한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청와대)  © 전영태 선임기자


다음은 문 대통령 2020 APEC 정상회의 발언문.

 

정상 여러분, 반갑습니다.

 

코로나 공동 대응방안과 APEC의 새로운 미래를 논의하게 되어 기쁩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역내 경제협력과 연대, 포용성 증진을 위해 회의를 준비해 주신 말레이시아 국민들과 무히딘 총리님께 감사드립니다.

 

‘아·태 지역 무역자유화와 경제공동체 실현’이라는 원대한 꿈을 꾼 지 30년 만에 APEC은 세계 GDP의 60%, 교역량의 5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역 협력체로 발전했습니다.

코로나는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습니다.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입니다.

 

나는 역내 경제협력과 포용성 증진을 위해 세 가지를 제안하고 싶습니다.

 

첫째,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합니다.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습니다.

다자무역체제를 강화하는 것이 역내 경제 회복을 앞당길 것입니다.

이러한 차원에서, 한국은 WTO 개혁 논의를 위한 내년 12차 WTO 각료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기여할 것입니다.

 

둘째,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코로나 속에서 한국은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습니다.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총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과 함께 방역물품과 K-방역의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습니다.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지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도 확대할 것입니다.

‘APEC 포용성 정책 사례집’이 역내 포용성 증진에 활용되기를 기대하며, 우리가 ‘함께 잘 사는 길’을 찾게 되기를 바랍니다.

 

셋째,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혁신을 통해 ‘글로벌 가치사슬’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하여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입니다.

11월 중에, 중소기업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두 개의 포럼을 개최하고 내년에는 ‘글로벌 가치사슬 내 디지털 경제 역할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합니다.

 

정상 여러분,

 

‘APEC 미래비전’은 회원국 간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과물입니다.

자유로운 무역투자, 혁신과 디지털 경제, 포용적 성장 등 세계 경제 전환기의 핵심 의제들을 균형 있게 반영한 것을 높이 평가하며, 의장국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합니다.

 

향후 20년 아·태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한 지향점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