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1/13 [21:20]
이름 없는 무한의 다리 천사, 신안군에 200만원 기탁
겨울한파를 녹이는 따뜻한 성금 기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자은 무한의 다리 천사 신안군에 200만원 기탁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 12일 자은 무한의 다리에서 왔다며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후원자가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따뜻하게 사용해 달라면서 성금 2백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자는 신문으로 꽁꽁 싸맨 2백만원을 건네며 이름만이라도 알려달라는 이웃돕기 담당자에게 손사래를 치며 “겨울 한파속에 우리 지역주민들이 너무나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어 안타까웠다”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게 따뜻하게 사용해 달라”는 말만 남긴 채 급하게 자리를 떠났다.

 

신안군은 익명의 기부자의 뜻을 잘 받아들여 전달받은 후원금을 신안군복지재단에 기탁해 “쉴 수 있는 한 평의 공간이라도 있다면” 사업의 주거환경개선지원에 쓸 예정이다.

 

이 사업은 현재 전남복지재단에서 진행중인 블루SOS의 사례모금운동과 신안군 복지재단 주거지원 사업의 하나로 천막에서 생활하고 있는 대상자에게 이동식 주택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2월부터 신안군과 민간 복지재단이 함께 협력하여 모금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기록적인 한파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따뜻한 온정을 느낄 수 있는 손길이 있어서 너무나 감사하다”며 “이웃을 위해 따뜻한 정을 베풀어주신 익명의 기부 천사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