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1/23 [21:12]
[시인 박귀월]하얀 눈꽃송이 내릴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진 © 박귀월

 

하얀 눈꽃송이 내릴때

                  시인 박귀월

 

일을 하다보니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일속에 푹 빠져있다가

내일은 눈이 올려나...

 

유리창 넘어 밖을 내다보니

어느틈에 내렸는지

눈이 소복이 조용하게

쌓이고 있네...

 

눈을 바라보면 여러 생각이

교차하면서 정작 눈을 좋아하지만

군대간 막내녀석

눈쓸 생각하니

 

기분 좋은것도 한순간

좋은것이 다는 아니다라는

생각이 드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