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2/11 [17:47]
진도군, 설 명절 대비 가축 전염병 방역 태세 강화
농가 일제 소독…방역 수칙 집중 홍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도군 설 명절 대비 농가 일제 소독     (사진= 진도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진도군이 설 명절을 맞아 귀성·성묘 등으로 사람·차량의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가축 전염병 방역 태세를 한층 강화한다.

 

군은 설 명절에도 가축 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농가 일제 소독, 전담관 운영관리, 방역수칙 홍보 등 특별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고병원성 AI 예방을 위해 ‘가금농장 내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을 오는 2월말까지 진행 중이며, 15명의 전담관이 체크 리스트·리플릿 등을 활용, 농가를 직접 지도·점검하고 있다.

 

특히 설 연휴 기간 동안 ‘농가 일제 소독의 날’로 자체 지정해 오전·오후 1일 2회씩 축산 농장에 대해 대대적인 소독 활동을 실시한다.

 

또 귀성객들과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설 명절 기간 동안 준수해야 할 가축 전염병 방역 수칙을 ▲홍보 현수막 설치 ▲리플릿 배부 ▲마을방송 등을 통해 집중적 홍보했다.

 

진도군 진도개축산과 관계자는 “설 명절에도 축산농가는 긴장을 늦추지 말고 방역 수칙들을 세심히 실천해 달라”며 “설 명절 기간 농장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농가 일제 소독에 꼭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는 전국 가금농장에서 총 88건 발생했고, 전라남도에서 최근까지 총 16건이 발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