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1/02/12 [16:57]
순천부 읍성 ‘남문터 광장’ 시민에게 개방
‘남문터 광장’ 시민들의 소통과 직접민주주의의 거점공간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남문터 광장 열림식(테이프 커팅) (사진=순천시)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순천시는 9일 원도심 중앙로(영동 1번지) 일원에 순천부 읍성 ‘남문터 광장’조성을 완료하고 시민에게 개방하였다.

 

이날 열림식은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과정 사진전시와 시설 둘러보기 등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순천시는 지난 2015년부터 순천원도심의 정체성을 부각시키고 순천만국가정원에 상응하는 문화적 행위를 원도심으로 유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전문가들의 수많은 토론을 거쳐, 원도심 중심부 10,789㎡ 부지에 지상 2층, 지하 3층 8,499㎡ 규모로 순천부읍성 남문터 광장이 조성되었다.

 

순천시 최초로 국제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설계된 ‘순천부 읍성 남문터광장’의 지상 1층은 연자루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신연자루와(306㎡)와 야외 전시 및 체험을 할 수 있는 파빌리온(210㎡), 상시 개방하는 도시정원 및 쉼터(6,911㎡)로 조성됐다.

 

▲ 순천부 읍성 남문터광장 전경 (사진=순천시)  © 장병기

 

또 지하 1층에는 순천 관광지와 원도심 여행자 플랫폼인 관광센터(182㎡), 여행자 물품을 보관하는 물품보관실(67㎡), 순천부 읍성과 역사자료를 전시하는 상설전시실(175㎡)과 기획전시실(163㎡), 교육과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강의실(204㎡)이 있으며, 시민들의 소통과 직접민주주의의 거점이 될 광장(1,378㎡), 지역 특산품을 판매하는 로컬푸드 판매장(302㎡) 등이 들어서게 된다.

 

지하 2층은 주차장 152면을 갖추고 있고, 지하 3층은 지하상가 씨내몰과 바로 연결할 수 있는 통로와 엘리베이터를 갖추고 있어 주변상권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시는 남문터 광장의 도로, 주차장, 광장, 정원 등 당장 이용이 가능한 시설은 설 명절 이전에 개방하여 주민편의를 도모하고, 전시공간 등은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4월 이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남문터 광장 조성을 위해 지금까지 지혜를 모아주신 인근 상인회, 주민, 관련 전문가 등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남문터 광장이 순천부 읍성의 역사성을 이어받아 원도심의 거점 공간으로써 시민들의 소통과 지역공동체 활동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도시가 숨쉬는 허파와 같은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