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1/02/13 [18:25]
광산구 방역 사각지대 총력 대응 ‘눈길’
현장출동 상황관리반 운영…전 공무원 야간 응소태세 점검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광산구청 사진=광상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요구하는 범국민적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광주 광산구의 ‘현장출동 상황관리반’ 역할이 주목받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의 핵심 조건인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 방역수칙의 준수여부를 현장에서 살피고 개선시키는 임무를 수행하기 때문이다.

 

광산구는 ‘현장출동 상황관리반’을 지난달 27일부터 운행하고 있다. 특히 설 연휴를 틈타 발생할 수 있는 집단감염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이들의 발걸음도 분주해졌다.

 

13일 광산구에 따르면 설 연휴에 들어간 지난 11일부터 13일 오후 1시까지 접수된 주민 신고는 모두 31건. 이 중 5명 이상 모임에 관한 신고가 19건으로 가장 많고, 집합 제한 및 집합 금지에 관한 신고가 각각 10건과 1건, 마스크 미착용 신고가 1건이었다. 신고를 받은 곳에 도착한 ‘현장출동 상황관리반’은 위반사항 확인, 인적사항 파악, 방역수칙 설명 등을 수행한다.

 

점검 결과 방역 통제가 가능하다고 판단한 14건은 방역수칙 준수사항을 안내하여 현장 조치, 16건은 ‘현장출동 상황관리반’이 도착 전 자진해산 하였으며, 1건은 과태료 부과 예정이다.

 

평일 주간에는 시설별 담당부서를 중심으로, 휴일과 야간에는 ‘현장출동 상황관리반’이 꾸려진 시민안전과와 당직실 근무 공무원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최대 10여명을 투입시켜 현장 민원에 대응하며, 현장 방문시에는 광산경찰서의 지원・협력으로 공동 대응하고 있다.

 

광산구는 설 연휴 대응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의 분수령으로 규정하고 총력 대비 체제 가동에 힘쓰고 있다. 하루 31명이 ‘명절 연휴 종합상황실 대책반’, 코로나 대응 TF 등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에 앞서 광산구는 연휴 직전인 지난 9일, 밤 공무원 1340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비상소집 대응태세를 점검한 바 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방역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철저히 살펴,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에 따른 시민의 피로감과 지역경제의 불안감의 조기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