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2/15 [22:32]
진도군,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 적극 추진
공모 대응 주민역량강화 교육 실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도군 2002년 어촌뉴딜 300사업      (사진= 진도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진도군이 최근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의 공모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주민역량강화 교육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사업 수요 조사를 통해 신청된 22개 어촌마을의 어촌계장, 이장을 대상으로 목포대학교 강평년 교수를 초빙해 ▲공모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사업 이해 ▲주민참여도 제고 ▲어촌계 개방 방안 등에 대해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역량강화교육은 주민주도형 예비사업계획 수립을 위해 오는 3월부터 8월까지 전문가 자문을 통한 주민역량교육과 지역협의체 구성을 지원하고 선진지 견학 등을 통해 예비사업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진도군 진도항만개발과 관계자는 “공모사업 대응을 위한 이번 역량강화 교육은 진도군 주도의 형식적인 교육이 아닌 마을주민의 주도적인 참여로 예비사업계획을 수립하고 특히 특화사업 발굴을 통해 주민공동체가 활성화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며 “실질적으로 어촌재생사업이 필요한 지역을 대상으로 공모 신청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어촌뉴딜 300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 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추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속가능한 활력을 창출하기 위해 추진된 생활밀착형 SOC 사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