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2/16 [13:46]
영광소방서, 한빛 원전 사고 대응 소방이 앞장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광소방서 전경     (사진= 영광소방서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영광소방서(서장 이달승)는 한빛 원자력발전소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재난들에 대한 현장 대응 방안의 내용을 담아 ‘함께하는 안전! 한빛 원전 현장대응은 이렇게!’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방사선에 의한 피폭이나 사고가 발생할 수 있지만 위험보단 이득이 훨씬 더 크기 때문에 많은 분야에서 방사선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떠올리면 방사능은 공포의 대상이 아닐 수 없다.

 

이에 소방서는 관내에 위치한 한빛 원자력본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재난 중 발생 확률이 높은 5가지 유형을 선정하여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수록하여 불가피하게 발생한 사고의 규모가 확대되지 않게끔 발 빠르게 초동대응하기 위한 소방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매뉴얼화했다.


구체적으로는 화재, 방사능 누출, 자연재난, 유해화학물질, 다수 사상자 발생 등이다.

 

기존 매뉴얼 적용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원전과 소방의 협업 체계를 구축해 원전 사고 시 재난유형별 현장대응 요령, 소방 활동 흐름도 등 꼭 알아야 할 내용을 수록, 전문 용어 등은 최대한 배제하고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는 특징이 있다.

 

이달승 서장은 “원전 방사능 사고를 대비해 교육과 현장 중심의 다양한 훈련을 지속해 방사능 사고 대응 역량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