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1/02/17 [19:12]
강진군, 전국 대표 여성친화도시로 도약한다.
여성친화도시 현판식 개최… 양성 평등사업 본격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진군이 지난 16일 여성친화도시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사진=강진군)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남 강진군이 지난 1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승옥 강진군수와 강진군여성단체협의회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현판식을 가졌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을 운영하는 지자체를 말한다.

 

강진군은 인구의 52%을 여성이 차지하고 있으며, 2015년 여성친화도시 1단계에 최초 지정 이후 「성평등으로 열어가는 희망 강진」을 비전으로 5대 추진 전략 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지역 특화 여성일자리 사업인 ‘푸소(FU-SO) 체험’으로 여성농업인 경제소득 향상에 기여하며 다른 여성친화도시의 본보기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인정받아 지난 1월 29일 여성가족부와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협약’을 체결하고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였다. 

 

군은 2025년까지 청년 및 여성 일자리 사업을 중점적으로 발굴해 여성친화도시 3단계 조성 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여성친화도시 재지정은 전 군민의 관심과 노력으로 이루어낸 소중한 결실이다”며,“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취약계층 등 모두가 살기 좋은 여성친화도시 강진 만들기에 정성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