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2/18 [20:20]
진도군-전남과학대, 지역특화 인력 양성 협력체계 구축
드론, 전통주, 치매예방 등 교육 프로그램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도군-전남과학대학교 협력 업무 협약식     (사진= 진도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진도군이 전남과학대학교와 손을 잡고 지역특화 전문 인력 양성을 시작한다.

 

양 기관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지난 17일(수) 개최하고 지역특화 평생직업교육을 통해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선다.

 

군은 전남과학대학교와 함께 평생 직업 교육 프로그램으로 드론, 전통주, 커피 바리스타, 치매예방지도사 등의 교육을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대학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주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은철 총장(전남과학대학교)은 “100세 시대를 맞아 재교육과 같은 평생교육 분야가 성장하는 가운데 전남과학대학교의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역사회에 제공해 평생 교육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과학대학교는 간호학과, 치위생과 등 28개 학과를 비롯 평생교육원, 국제교류원, 지역아동센터 등을 부설기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