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3/31 [22:30]
목포시,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45개 마을 선정
3년간 매년 3백만원 사업비 지원받아 마을가꾸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목포시 45개 마을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에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지난 30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개최된「청정전남 으뜸마을 범도민 출범식」을 개최하고 사업 참가 마을을 발표했다.

 

선정된 으뜸마을은 매년 300만원씩 3년간 총 900만원을 마을가꾸기 사업비로 지원받아 마을 환경 개선과 경관 조성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 스스로가 공감과 소통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회복하면서 전남의 청정자원 관리를 위해 사업 계획부터 사후관리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해가는 범도민 운동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데 목포에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경쟁력있는 마을들이 선정됐다”며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청정 목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45개 마을을 대상으로 4월부터 사업을 추진해 9월 자체점검을 거쳐 10월 전라남도 평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라일락꽃이 필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