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1/04/01 [19:23]
광양시, 안전사고 예방 위해 마로산에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안전사고 예방 위해 마로산에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민원지적과 (사진=광양시제공)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양시는 광양읍 마로산 등산로 일원에 시민 안전을 위해 국가지점번호판 26점을 신규로 설치했다.

 

설치한 국가지점번호판은 도로명주소가 없는 광양읍 마로산 등산로에 설치돼, 마로산과 마로산성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 확보를 위한 나침반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지점번호판은 전 국토와 해양을 일정한 간격으로 나눠 한글과 숫자 10자리로 구성된 통일된 번호를 부여하는 위치표시 체계로, 산악이나 해안 등 도로명주소가 없는 비거주 지역의 위치정보를 표시한 번호판이다.

 

사고 발생 시 노란색 국가지점번호판의 번호를 119에 알려주면 신속하게 위치 파악이 가능해 구조 골든타임을 지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김치곤 민원지적과장은 “등산 등 다양한 야외활동으로 안전사고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응급상황 발생 시 국가지점번호판을 활용해 신속한 위치 파악이 가능하도록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2014년부터 등산로, 송전철탑, 사방댐 등에 국가지점번호판 378점을 설치해 관리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라일락꽃이 필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