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8/12/05 [16:33]
고흥군 월남참전용사 새 보금자리를 틀다
저소득 국가보훈대상자 주거환경 개선사업 준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기자] 고흥군은 지난 4일 봉래면 창포 마을에서 제332호 나라사랑 보금자리 주택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사업추진기관인 육군 31사단 행정부사단장, 광주지방보훈청장, 전남동부보훈지청장, 보훈단체, 생활용품 후원자, 마을주민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나라사랑 보금자리사업은 육군, 공동모금회, 보훈공단에서 주최하여 저소득 국가보훈대상자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 제332호 보금자리는 상이군경회 고흥군지회 및 전남동부보훈지청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고흥군에서는 처음 준공된 주택으로 지난 10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2달간의 공사 끝에 19평의 아늑한 보금자리가 완공 됐다.

이 보금자리 주택은 31사단 공병대대의 장비 및 재능기부, 고흥군의 폐기물 처리, 인허가 등과 국토정보공사고흥지사의 무료 경계측량, 건축사무소 혜인의 무료 건축설계 등 지역 기관 단체의 후원과 지원으로 단기간에 준공 될 수 있었다.

이날 행사의 주인공인 노00씨는 1972년 9월부터 1973년 2월까지 육군 맹호부대에서 복무한 월남 참전 유공자로 “나라에서 이렇게 멋진 집을 선물로 주셔서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를 위해 지역 기관 단체에서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3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고 마을 주민들은 참석자들을 위한 음식을 지원하는 등 연말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장이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