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8/12/05 [19:50]
화염 속 운전자 구한 영웅들 표창 받다
광산구, 운남동 교통사고 차량 운전자 구출 시민에 ‘광산의인상’ 수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광주 광산구가 교통사고로 불이 붙은 자동차 안에서 운전자를 구출한 시민들에게 5일 ‘의로운 시민상’을 수여했다. 시상식은 이날 오전 가진 전체회의에서 개최했다. 전체회의에 참석한 시민, 공직자 등 300여명은 뜨거운 박수로 영웅들에게 예를 표했다.

 

교통사고로 불붙은 승용차에서 운전자를 구한 시민에게 광산구가 ‘의로운 시민상’을 5일 수여했다. 왼쪽부터 이정현 경위, 박기민 사원, 배진남 반장, 오대호 송현호 군, 김삼호 구청장, 오대호 군, 고보경 강사, 선용철 관장, 황철 씨.     © 장병기

 

‘의로운 시민상’ 주인공은 모두 8명. 보문고 오대호(18) 군, 전자공고 송현호(18) 군, 자영업에 종사하는 황철(47) 씨, 선용철(43) 태비태권도관장, 고보경(34) 디자인봄 강사, 배진남(37) 삼성전자 반장과 박기민(25) 사원, 이정현 경위(47·광산경찰서)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밤 8시30분 경 운남동 한 교차로에서 교통사고로 불이 붙은 승용차에서 송모 씨를 합심해 구출했다. 오 군 등 5명은 불길에 갇힌 송씨를 뒷좌석, 트렁크를 통해 빼냈다. 배씨 등 3명은 인근 상가와 순찰차에 있는 소화기를 가져와 화재를 진압했다.

 

위급한 생명을 목격한 현장의 시민들은 너나없이 달려들어 힘을 보탰다. 불길이 거세게 올라 화상과 폭발 위험이 높았지만 이들의 의협심을 꺾지 못했다.

 

이 소식을 접한 광산구는 구출에 참가한 시민들을 수소문했다. 김삼호 구청장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의로운 광주시민을 찾습니다’의 글을 올려 제보를 직접 받기도 했다.

 

김 구청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의인들 덕분에 광산에 산다는 자긍심이 높아졌다”며 “위급한 상황에서도 빛나는 시민정신을 실천한 분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광산구는 구조에 참여한 시민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제보를 계속 받고 있다. 추가로 확인한 시민에게도 표창장을 수여할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