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영태 기사입력  2018/12/16 [08:02]
[학문다시보기]“돈 쓸 줄 모르면 친척도 배반할 것.”
돈은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절하게 쓰일 때 진정한 가치를 발휘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전영태 기자] “노블레스 오블리주”. 권력과 돈, 명예를 지닌 높은 사회적 신분에 걸맞은 도덕적 의무를 뜻한다.


사회환원 차원에서 물질의 기부 이웃과 나눔, 나눔은 세상을 빛나게 한다. 밤하늘의 별처럼‥(필자 주)

 

▲ 다음 알마닷컴 사진 갈무리     © 전영태

 

다산 정약용은 검소함과 절제를 강조하면서도 여유가 있을 때 남을 도와주는 것을 즐기라고 가르친다. 여유가 없을 때도 다른 사람을 돕고 배려하라는 말에 담긴 뜻이 깊다.

 

절약만 하고 쓸 줄을 모르면 친척도 배반할 것이니, 덕을 심는 근본은 선심 쓰기를 즐기는 데 있는 것이다. 가난한 친구나 곤궁한 친족들은 제힘을 헤아려 두루 돌보아 주도록 하라.

 

제집 광에 남아도는 물건이 있거든 남에게 주어도 좋거니와 공유 재산으로 몰래 남의 사정을 돌보아주는 것은 예가 아니다. 또한, 권문세도가를 지나치게 후히 대우해서는 안 된다.

- 다산 정약용의《목민심서》 중에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