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8/12/25 [01:33]
[기자의 눈] 사회 구조 이래도 되는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본지 편집국장 박귀월 기자

[대한뉴스통신/박귀월] 지난 2018년 12월 10일 2시경 연산 주공 5단지 노인정에서 손 모 씨(여)등, 두 분이 필자를 찾아왔다.

 

이유인 즉슨 연산 주공 2단지에 살고 계시는 70대 후반의 이 모 씨(여)가 이틀 동안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연락을 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이날 본 필자는 진도군 모도에 사시는 지인에게 자문 전화를 걸어보았더니 이상하다. 하시면서 경찰서에 신고해 주라는 당부 말씀을 들었다.

 

이에 노인정에서 찾아오신 동료분들과 함께 본 필자는 목포시 관내 파출소에 오후 2시 10분경 신고를 하였고, 119 안전신고센터에 오후 2시 15분경에 신고를 하여 전화 위치추적 및 기타 절차를 마무리하였다.

 

이 모 씨가 사는 아파트 문을 열고 들어가려면 잠금장치(열쇠) 해제 전문인이 문을 열어야 하는데 신고를 한 사람이 잠금장치(열쇠) 해제 비용을 지급해야 한다는 파출소 직원의 황당한 연락을 받았다.

 

그리고 신고자의 배석 및 인근 주민의 참관이 있어야 문을 열 수 있다고 해서 노인정 동료 손 모 씨 등, 두 분이 참관한 가운데 문은 열었고 잠금장치(열쇠) 해제 비용 또한 신고자가 내야 하는 있을 수 없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문을 열고 들어간 경찰관이 이 모 씨의 주검을 확인하였고 이렇게 있을 수 없는 해프닝으로 시작한 어이없는 신고는 소외계층 보호 대상자의 주검 확인으로 끝이 났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인을 담당했던 복지관 복지 요원의 안일한 복지 행정, 신고자가 사건처리의 일부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경찰행정, 모두가 미스터리다.

 

노인들이 많이 사는 주거공간 이곳, 치매 노인, 독거노인, 보호 대상자 등, 단체장은 당선을 위한 선거공약으로 노인을 이용하지 마시고 노인 복지 행정에 충실한 약속 이행과 대책이 세워져야 할 듯하다.

 

"노인복지 행정"인 선거 공약을 지키기 위해 목포시 예산을 마구잡이로 사용 목포시를 빚더미에 않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