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1/03 [19:14]
완도군청 역도실업팀 선수 영입, 각종 대회 활약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완도군청 역도실업팀은 지난 12월 24일 직장운동경기부 운영위원회 심의를 통해 군에 입대하는 이양재 선수와 전직을 위하여 사직한 이상혁 선수의 공백을 채우고 팀의 전력을 보강하고자 신비(19세), 최가연(23세) 선수 2명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백을 채우고 팀의 전력을 보강하고자 신비(19세), 최가연(23세) 선수 2명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 장병기

 

신비 선수는 지난해 전국체육대회 남자 69㎏ 급에서 3관왕을 차지하여 좋은 성적을 올렸으며, 최가연 선수는 75kg급에서 전년도 전국대회 3위를 차지하는 등 장래가 기대되는 선수다.

 

역도실업팀 허진 감독을 비롯한 임진강(20세), 김은영(22세) 선수는 전년도에 이어 우리군 역도실업팀 선수로 다시 뛰게 된다.

 

군은 직장운동경기부 운영을 활성화 시키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하여 완도 체육공원 내에 6억 원의 사업비로 역도훈련장을 신축하여 1월부터는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역도훈련장은 지상 2층 연면적 291㎡(88평)의 규모로 최신 시설을 갖추어 전지훈련은 물론 전국 역도 대회를 유치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훌륭한 선수들이 보강 된 만큼 올해 전국체전을 비롯한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라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