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1/04 [20:36]
민선7기 일자리 종합계획 수립
4년간 공공부문·민간지원 2만5천명 일자리 창출 목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광주 동구가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에 따른 ‘민선7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세우고 임기동안 공공부문·민간지원을 통해 일자리 2만5천여 개를 창출하겠다고 4일 밝혔다.

 

▲광주동구청청사/   © 장병기

 

‘지역상권이 살아나는 일자리 민생경제’를 위한 민선7기 일자리 종합계획에 따르면, 올해부터 2022년까지 4년간 127개 사업에 일자리 2만5천여 개를 창출한다. 지난 민선6기 72개 사업 1만 6천여 명 목표보다 9천여 명 증가한 수치다.

 

동구는 이를 위해 일자리창출, 일자리인프라, 일자리 개선 등 3대 분야 6대 핵심전략, 15개 중점추진과제, 38개 실천과제를 수립했다. 특히 맞춤형일자리창출 및 지원 동구 7대 상권특성화 지역핵심자원 활용지역 활성화 기반조성 소상공인 보호 및 육성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양질의 일자리환경 조성 등을 6대 핵심전략으로 내세웠다. 

 

부문별로는 노인일자리 등 95개 사업 직접일자리 부문에 2만1천여 명, 취업성공패키지사업 등 사업 고용서비스 부문에 2천7백여 명, 내일키움 통장지원 등 고용장려금 부분에 1천여 명, 창업지원·직업능력개발훈련·일자리인프라·일자리 질 개선 부문에 1천여 명 등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산업단지가 없는 동구 특성에 따른 맞춤형 일자리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사업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집중할 것”이라면서 “민선7기 임기동안 공공부문 및 민간지원을 바탕으로 지역민에게 지속가능하고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는 지자체장이 임기 중 추진할 일자리목표와 대책을 자율적으로 공시하고 실천하는 제도로 지난 2010년부터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대한 지역 책임성과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시행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