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기 기사입력  2019/01/08 [19:32]
삼일건설(주) 최갑렬 대표, 광산구체육회장 당선
김삼호 광산구청장 선도, 민주적 절차로 첫 통합 체육회장 탄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임형기] 지난달 28일 삼일건설(주) 최갑렬 회장이 광산구 체육 각 종목별 협회 대표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를 거쳐 구 체육회장에 당선됐다. 

 

 최갑렬 회장이 광산구 체육 각 종목별 협회 대표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를 거쳐 구 체육회장에 당선

 

우산동 빛고을국민체육진흥센터에서 열린 이날 광산구체육회장 선거는, 지난해 8월부터 검토·준비해 온 것이다.

 

당시,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자치단체장이 체육회장을 역임하던 관례를 깨고 “민간인 체육회장을 중심으로 체육인들이 역량을 모아 자율적으로 체육회를 운영하는 게 장기적인 체육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체육회장직을 맡지 않았다. 

 

김 청장의 이런 결정에 구 체육회는 민주적 절차인 선거를 통해 회장을 선출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이날 선거로 첫 결실을 얻게 됐다.    

 

국회는 12월 27일자로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직 겸임’을 금지 조항을 신설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켜 광산구의 선제적 노력에 힘을 실었다. 개정법에 따라 2020년부터 자치단체장은 체육회장직을 맡을 수 없게 된다. 

 

앞으로 취임할 최갑렬 회장은 “민간인 초대 체육회장이라는 중책이 주어진 만큼, 광산구 체육인들과 소통하며 체육발전을 위한 역할을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신임 최 회장은 광산구체육회 부회장, 광주상공회의소 감사, 광주공동모금회 위원, 광주전남적십자사 상임위원 등을 역임하며 지역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