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준영 기사입력  2019/01/09 [20:58]
순천시, 연향뜰 개발 현장에서 현안사업 협업 토론회 개최
연향뜰, 순천을 먹여 살릴 미래산업 특구로 조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고준영] 허석 순천시장은 신년사와 언론인 브리핑을 통해 2019년은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데 시정을 집중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정원지원센터 조감도 

 

순천시는 오는 10일 순천의 경제와 일자리의 핵심이 되는 잡월드와 에코에듀체험센터 등 각종 연관사업간 협업 토론회를 정원지원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날 토론은 오는 3월 준공을 앞둔 에코에듀체험센터의 운영방향에 대한 논의를 비롯한 잡월드, 4차산업혁명 박람회, 정원자재유통판매장, 정원수 공판장, 목재문화체험장 등 연향뜰 일대에 들어서는 10개의 연관 사업들 간 협업방안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 

 

특히 순천 방문의 해를 맞아, 교육체험과 학습, 관광이 어우러진 생태관광으로 본격적인 마이스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에코에듀체험센터의 효과적인 활용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관련 기관들과 협업에 방점을 두고 있다.

 

순천만 잡월드는 올해 상반기 기본계획과 실시설계를 거쳐 10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 총 사업비 485억원을 들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미래직업과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허석 순천시장은 “연향뜰은 대한민국 최고의 자연과 생태 체험의 장인 국가정원에 바로 인접해있다. 이 곳에 잡월드와 e스포츠 경기장 등 일상과 경제를 혁신할 수 있는 4차산업 연관 시설들이 집중된다면 자연 생태와 첨단기술을 넘나드는 교육과 체험의 생생한 현장으로 새로운 창업과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미래산업 특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연향뜰은 지난 해 7월말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3년간)을 결정고시 하였으며, 앞으로 타당성 조사와 투자심사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0년부터 도시개발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