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1/10 [22:16]
완도군 보건의료원 ‘장애인 재활치료실’ 운영
거동 가능 지체 및 뇌병변 장애인 대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완도군은 지체 및 뇌병변 장애인의 재활 및 사회참여 활동을 증진시켜 보다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보건의료원 내 재활치료실을 개설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완도군청제공

 

완도군 지체・뇌병변 장애인은 지체 2,600명, 뇌병변 303명으로 군 전체 인구의 9%에 이르고 있다. 

 

이에 대상자 개개인에게 재활치료실 운영에 대한 안내문을 우편 발송하여 홍보하였고, 지난 12월 개소한 이후 하루 평균 10여 명의 장애인이 방문하여 재활 운동 및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재활치료실에는 재활운동 치료 장비, 저주파 치료기 등 20여 종의 다양한 재활 기구가 설치돼 있으며 상・하지 기능 증진, 맞춤형 작업치료, 수동적・능동적 관절 가동 운동 및 근력강화 운동, 작업치료 도구를 이용한 일상생활 동작(ADL)훈련 등을 할 수 있다. 

 

아울러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통한 개별 상담 및 건강 정보가 제공된다. 

 

완도군 보건의료원 김선종 원장은 “앞으로 군의 지체 및 뇌병변 장애인 개인에 맞는 적절한 재활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