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기 기사입력  2019/01/11 [20:08]
부서별 일자리 목표관리제 성과 ‘톡톡’
올해도 직접일자리창출, 창업지원 등 분야별 일자리 목표관리제 확대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임형기] 광주시 북구가 지난 2018년 추진한 ‘부서별 일자리 목표관리제’가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광주 북구

 

광주 북구는 “지난 한해 동안 본청 17개 부서 82개 사업에 대한 ‘부서별 일자리 목표관리제’ 운영을 통해 10,024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목표로 삼은 9,983개의 일자리 보다 41개 늘어난 결과로 목표대비 100.4%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달성한 것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7,969명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하였고, 254명에게 맞춤형 직업 교육훈련을 지원하였으며, 창업지원 94명, 고용 서비스 1,200명, 고용 장려금 466명, 일자리 인프라 구축 15건 등의 실적을 냈다.

 

특히, 중소기업 활성화 지원과 노사민정협력 활성화사업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하고, 소상공인 창업컨설팅, 중소기업 청년인턴제·기능인력 청년인턴 장려금 지원사업의 정착과 함께 대기업과 지역 우수기업이 참여한 ‘청년, 내일(My Job)을 향해, 2018 북구 일자리 박람회’ 개최로 청년고용을 촉진시켰다.

 

또한, 전통공예학교, 주민정보화 교육, 체험환경프로그램 등 각종 자체사업을 통한 재취업 활동을 적극 권장하였고 위탁 사업의 경우 경력단절 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성과를 보였다.

 

아울러, 북구는 청년·경력단절여성·실버 등 세대별 맞춤형 일자리 사업, 지역 유망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활성화 등 취업률과 고용보험 가입자수 매년 3% 증가와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3만개 창출을 목표로 7대 전략 19개 사업과제를 내용으로 한 민선 7기 일자리 대책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구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일하고 싶을 때 일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최고의 복지는 좋은 일자리 제공인 만큼 지역 맞춤형 일자리사업 발굴 및 청년창업 지원 강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일자리 창출을 구정운영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산업현장 밀착형 경제종합지원센터’ 운영, 산·학·연·관 교류협력을 통한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