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2/01 [21:11]
광양시, ‘친환경 명절보내기 실천운동’ 홍보활동 펼쳐
대중교통 이용하기,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 뽑기 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환경 명절보내기’ 홍보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광양시는 지난 1일 광양읍 전통시장에서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 나눠주기 행사와 ‘친환경 명절보내기’ 홍보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기후환경네트워크 회원 50여 명과 함께한 이번 활동은 설을 맞아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절약 실천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원들은 친환경 명절보내기 실천운동으로 설 선물은 친환경 상품  고향길은 대중교통 이용하기, 자가용은 친환경 운전하기  명절 음식은 먹을 만큼 차리기  성묘 갈 때는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 뽑기  장바구니 사용하기  내복 입기 등을 홍보했다.

 

특히 명절 음식쓰레기를 20%만 줄여도 연간 63억 원을 절약할 수 있고, 장바구니 사용으로 연간 13.6㎏/인, 자전거 이용으로 연간 27.5㎏/인, 재활용 분리배출로 연간 22㎏/인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가져온다고 밝혔다.

 

김용길 대기환경팀장은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은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니라 우리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의무이다.”며 설 명절에도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