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2/02 [18:51]
정현복 광양시장, 시민 행복을 위한 적극 행정 주문
시민과 함께하는 시승격 30주년, 광양경제 제2도약의 원년으로 삼아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현복 광양시장은 2월의 첫날 개최된 정례조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정현복 광양시장은 2월의 첫날 개최된 정례조회에서 200여 명의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의 본격적인 시작과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 등을 강조하고 시민행복을 위한 적극 행정을 주문했다.

 

정 시장은 이날 “올해는 시 승격 3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로 올해를 광양 경제 제2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지난 4년간 개척한 광양의 변화를 견인할 토대 위에서 강하고 더 큰 광양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2월에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 의존재원 확보를 특별히 강조하고 “관계부처의 정책방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타 지자체보다 발 빠른 대처로 반드시 성과를 거두도록 하라.”라고 했다.

 

이와 함께 “조기발주와 재정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을 주문하고 관내제품과 관내업체를 우선 배려하여 신속집행의 효과가 반드시 우리 지역민에게 돌아가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발생되고 있는 홍역과 감염병 예방 대책의 적극 추진과 함께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와 구제역 유입 방지에도 총력을 다해줄 것을 강력하게 지시했다.

 

또한 전국에서 35개 팀이 참가하게 되는 제21회 백운기 전국 고교축구대회 준비와 설 명절 종합대책도 꼼꼼하게 수립해서 빈틈없이 추진하도록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례조회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하는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는 시정발전 유공 시민 26명이 광양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