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2/03 [23:43]
국립한글박물관, 류무용단의 ‘해설이 있는 알기 쉬운 우리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해설이 있는 알기 쉬운 우리춤/ 류무용단 사진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국립한글박물관이 주최하는 토요문화행사 류무용단(대표 류영수)의 ‘해설이 있는 알기 쉬운 우리춤’ 공연이 2월 9일(토) 오후 2시, 4시에 국립한글박물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본 공연은 평소 어렵게 생각될 수 있는 한국무용 공연을 이해하기 쉽게 해설이 있는 공연으로 진행된다. 

 

특히 사랑가는 조선시대 춘향전 중 '사랑가' 판소리를 근간으로 안무한 것으로 잘 알려진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새로운 시각과 춤 언어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또한 僊立舞(선입무)는  류영수의 대표 작품 중 하나로 기본춤을 바탕으로 짜여진 즉흥적인 춤으로 부채를 가지고 교태로운 여성미와 우아하고 멋스러운 자태를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든 춤 등 여러 작품들을 선 보일 예정이다.

 

한편 국립한글박물관은 수준 높고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자 2019년 상반기 문화행사를 공모를 통해 선정된 공연들을 상반기부터 문화가 있는 날, 토요문화행사 등에서 만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