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2/07 [18:38]
전남동물위생시험소, 구제역 청정지역 온힘
24시간 비상태세…우제류 사육농가 백신접종 확인 항체검사 확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역활동에 온힘을 쏟고 있다.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최근 경기도와 충북에서 발생한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역활동에 온힘을 쏟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 구제역 정밀진단기관 인증을 받아 정밀검사 체계를 유지하면서 구제역 백신접종 확인 항체검사, 의심축 신고 시 신속한 진단검사, 축산농가 등 차단방역 소독 지원 및 방역 실태 점검·지도 등을 철저히 하고 있다.

 

특히 구제역 긴급백신 접종이 완료됨에 따라 항체형성 여부 확인검사 강화를 위해 방역 취약 농장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구제역 항체 양성률 일제검사를 실시, 기준 미만 농가는 재접종 및 1개월마다 재검사를 통해 집중 관리한다.

 

또한 매년 2억 4천만 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해 담양, 곡성,구례, 영광, 장성 등 도 경계지역 5개 군을 포함한 우제류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소, 돼지 4만 8천 마리의 구제역 항체 확대검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소 사육농가 7천670호 4만 3천798마리(항체양성률 98.1%), 돼지 573호 4천861마리(항체양성률 83.2%)를 추가로 검사해 전국 대비 항체양성률이 향상되는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항체양성률은 소 97.4%, 돼지 80.7%였다.

 

올해는 소 사육농가 8천600호, 돼지 사육 전체 농가에 대해 4만 8천 마리의 백신항체 확대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정지영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국내 육지부 유일의 구제역 청정지역 지속 유지를 위해 도 자체적으로 구제역 백신항체 검사를 강화해 축산농가의 100% 백신접종을 유도하겠다”며 “축산농가에서는 매일 농장 소독과 출입하는 사람․차량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고, 구제역 의심증상 발견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