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2/08 [21:09]
광산구, ‘꿈의 오케스트라’ 운영기관 선정
소촌아트팩토리에서 아동·청소년 오케스트라 교육 프로그램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산구청전경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광산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9 꿈의 오케스트라 신규 운영기관 공모’에 소촌아트팩토리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본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광산구는 올해 총 1억3천5백만원을 비롯해 향후 6년 동안 국비를 지원받게 되며, 아동·청소년 오케스트라 운영 기반을 조성하고 내실을 다질 예정이다.

 

소촌아트팩토리 강혜경 센터장은 “소촌아트팩토리는 음악감독 및 교육강사를 선발하고 3월 중 관내 아동·청소년 오케스트라 참여 단원을 모집한 후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교육 내용은 마음열기 프로그램을 활용한 오케스트라 입문교육 및 오케스트라 악기 교육, 음악 캠프, 정기 연주회 등이 진행된다. 또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사회취약계층을 우선 배려하여 다양한 환경의 아이들이 음악을 통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광산구에서는 ‘꿈의 오케스트라’ 선정 이후 지역 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오케스트라 전문가, 교육기관, 관계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설립하고 향후 지역적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 운영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아동·청소년 오케스트라 합주 교육 지원 프로그램으로 2010년 첫 출발했다. 아동·청소년이 음악을 배우면서 타인과소통·협력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고, 가족과 지역사회의 변화 및 사회통합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베네수엘라에서 빈민가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치며 설립되어 세계적인 음악가를 배출하는 등 음악으로 사회를 변화시킨 엘 시스테마(El Sistema)와 2012년 2월부터 업무협약을 맺고 전 세계의 엘 시스테마 교육기관들과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2019년에는 광산구(소촌아트팩토리)를 비롯해 김해시(김해문화재단) 및 서울특별시 중구(중구문화재단) 총 세 곳이 ‘꿈의 오케스트라’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되었다. 

국내에서는 2019년 기준으로 총 49개소의 거점기관에서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