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2/09 [20:00]
도서관 확충으로 도민 책 읽는 환경 조성
올해 137억 들여 10곳 신축․14곳 개보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료화면캡처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전라남도는 도민들이 책을 쉽게 읽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올 한 해 137억 원을 들여 도서관 신축 및 개보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신축하는 도서관은 여수 이순신 도서관, 영암 학산도서관, 목포 용해지구 도서관 3개소와 순천 풍덕동 글마루도서관, 함평 나산면 작은도서관 등 작은도서관 4개소, 마을도서관 3개소, 총 10개소다. 마을도서관은 3월께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개보수하는 도서관은 목포시립도서관, 광양 중앙도서관 등 공공도서관 11개소, 광양 송보작은도서관, 담양 월산면 도서관 등 작은도서관 3개소, 총 14개소다.

 

전라남도는 또 도서관 운영 활성화를 위해 개관 시간 연장, 지역 문인들이 도서관에 상주하면서 주민 독서문화 교실 등을 운영하는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다문화 가족의 독서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다문화 자료실 설치 등 다양한 사업에 16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전남지역 특성상 아직도 문화 소외지역이 많은 만큼 작은도서관과 마을도서관을 확충해 도민들이 도내 어디에서나 도서관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도서관은 시설 규모와 소장 도서량에 따라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마을·학교도서관으로 구분된다. 공공도서관은 규모 264㎡ 이상, 60석 이상이고, 작은도서관은 규모 33㎡ 이상, 열람석 6석 이상이며, 마을도서관은 경로당이나 마을회관 등 유휴공간에 조성한 도서관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