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2/10 [17:45]
강진군 농가수 대비 억대 부농 전남 1위
농산물 식품가공 산업화, 고소득 특화작물 발굴, 예산투자 효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승옥 강진군수 강진군초록믿음직거래센터에서 판매 중인 강진산 특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강진군이 전남 지자체 가운데 농가수 대비 억대부농이 가장 많은 군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남도가 발표한 지난해 1억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 조사결과 강진군이 544농가로 지난해 538농가 대비 1.2%가 늘어나는 증가율을 보였다. 농가수 대비로도 10.4%를 기록해 전남 지자체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강진군의 고소득 농업인수는 전라남도 전체 5,027농가 대비 11%를 차지했으며, 억대부농은 품목별로 식량작물이 267농가로 가장 많았고 축산, 화훼, 과수 농가 순이었다.

 

농산물시장개방 확대와 FTA 체결, 가뭄 및 태풍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고소득 농업인 수가 증가한 주요 요인은 규모화·조직화를 통한 생산비 절감, 농수축산물 직거래 등 안정적 판매처 확보에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강진군은 2018년 강진청자축제, 강진만 갈대축제, 남도음식문화축제 등 여러 축제를 추진해 58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고, 서울 경기권을 포함해 전국에서 13만 2천명이 강진농수특산물을 구입해 115억원의 판매성과를 거뒀다.

 

대한민국 최고 농촌마을 감성체험 프로그램인 푸소(FU-SO)체험은 지난해 1만 200여명이 다녀가 총 6억 8천5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농외소득 창출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푸소체험은 경제적인 가치를 넘어 다른 사람과의 소통, 따뜻한 정서의 교류라는 더 큰 가치를 창출해오고 있다.

 

강진군은 2019년에도 1천억원의 농업예산을 편성해 잘사는 농업인, 살맛나는 농촌건설을 목표로 고소득 농업인 육성 및 발굴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군 벼 전체 재배면적의 병해충 방제,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 및 식량작물 생산비 절감 신기술 도입과 돈 되는 원예특화작물 도입, 맞춤형 현장 기술 지원 등 농업인 소득향상을 위한 농업기술을 연중 교육 및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한우 송아지 브랜드 3천두를 육성하고 수입개방 대응 한우고급육 생산을 위한 맞춤형 정액공급사업 1만 2천두, 한우개량 및 한우등록 지원, 품질고급화 장려금 등을 지원하고 양질 조사료 생산기반 구축 및 각종 축산시설 현대화 등 동물복지형 녹색축산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

 

또, 농업인 경영안정자금 88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확대, 맞춤형 벼농사와 이모작 재배 지원, 고소득 시설원예 기반구축, 강진형 로컬푸드 개설 등 농업인 소득향상 및 농업복지향상을 도모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