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기사입력  2019/02/11 [17:04]
더민주 목포시 지역위원회, "5.18 망언" 자한당 규탄 성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회,5.18 망언 자유한국당 규탄 성명서 발표


[대한뉴스통신/전영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회는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괴물 3인방의 의원직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차원에서 제명과 자유한국당의 출당조치를 요구한다는 성명서를 11일 발표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과 5.18 민주화운동 왜곡으로 이미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회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역사를 부정하고 모독. 폄훼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토로하였다.

 

또한,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이후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었고 2011년 5월에는 세계기록 유산으로 등재되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민주항쟁임에도,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5.18사태는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는 막말을 내뱉었고, 김순례 의원은 ‘5.18유공자는 이상한 괴물집단’ 이라는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나아가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적 사실에는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라는 기가 차고 한심한 언행을 하며, 역사적 사건의 해석 이전에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폄훼하였다. 그렇다면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3.1운동과 나치의 만행에도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지 묻고 싶다고 하였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은 전두환 군사독재의 후예인지, 4.19와 5.18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 헌법 가치를 수호하는 정당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고 토로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