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3/13 [21:14]
도 수산기술연구소, 고급품종 은어종자 방류
도내 3개 시군에 자체 생산한 우량 은어종자 15만 마리 방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 시·군의 하천 및 저수지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소장 전병권)는 도내 내수면 생태계 복원과 수산자원 증가에 따른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자 ‘19년 3월 13~15일까지(3일간) 자체 생산한 은어 종자 15만 마리를 3개 시·군의 하천 및 저수지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 방류장소(방류량) : 남원시 요천(5만), 진안군 섬진강(5만), 임실군 옥정호(5만)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 종자는 산란기가 시작되는 ’18년 10월에 어미 확보 후 인공종자생산을 통해 약 5개월 간 육성한 5cm 이상의 건강한 종자로, 올해 가을이면 18~20cm까지 성장하여 농·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한 수산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예상소득액 : 120백만원≒150천마리×40%(생존율)×0.1kg/마리×20천원/kg

은어는 맛이 좋은 고급품종으로서 담백하고 육질에서 오이향 또는 수박향이 나며 영양학적으로는 필수지방산이 풍부하고 피부 미백과 함께 항산화, 항염증 등에 효과가 있는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어 노화방지에도 유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민물고기시험장)에서는 ‘08년부터 ’18년까지 약 150만 마리의 은어종자를 도내 하천과 저수지에 방류하여 은어 자원량 회복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지금은 농·어업인의 방류희망품종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전라북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은어 자원량을 증가시킬 계획이며,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생태체험, 낚시, 먹거리 등 다양한 산업적 발전을 유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