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기사입력  2019/03/15 [06:42]
영암군, “2019년 금정 월평지구” 지적 재조사사업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영암군청사전경     © 전영태


[대한뉴스통신/전영태 기자]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2019년 금정 월평지구 지적 재조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영암군은 지난 4일 전라남도 지적 재조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지정·고시하고 사업비 3천 8백만 원을 투입해 지적 재조사사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적 재조사사업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종이 지적도면 경계와 실제 토지 경계가 다르게 사용한 토지를 최신측량 기술로 조사·측량하여 새로운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정책사업으로 2030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영암군은 전국최초로 2009년 영암 망호지구를 정부 시범사업으로 시작하여 2018년 신북 학동지구 등 7개 지구에 대하여 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에는 금정면 월평리 389-29번지 일원 218필지, 80,953㎡에 대하여 지난해 10월 25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토지소유자 동의(80.6%)를 받는 등 사전 준비절차를 거쳤다.


군 관계자(종합민원과장 문점영)는“지적 재조사사업이 완료되면 토지 경계 분쟁이 사라지고 효율적인 토지관리와 군민의 재산권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해당 마을주민들께서 관심과 적극적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