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진성 기사입력  2019/04/09 [15:55]
보성군 지방이양사업비 확보 발빠른 시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보성군이 국가 균형발전 특별회계 사업비 확보 전략을 수립하고 지방이양 사업비 확보에 전 행정력을 동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당초 보성군은 2020년 국가 균형발전 특별회계 사업 지역 자율 계정 시·도 자율 편성사업 72개 사업에 593억 원을 신청했으나, 정부 재정 분권화 정책에 따른 지방 이양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추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전라남도 등과 유기적인 체계를 구축하고 지방이양 사업비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현재 대중교통 지원 농촌자원 복합 산업화 농업기반정비 지역 전략식품 산업육성 관광자원 개발 산림 경영 자원 육성 사업을 비롯해 어촌자원 복합 산업화 어업 기반 정비사업 생태하천 복원사업 등을 보성군 관심 사업으로 상정해 부서별 확보 방안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또한, 이양 제외 사업에 대해서도 전라남도에 사업 타당성을 수시로 설명 해 증액 반영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행정절차 이행이 사전에 이루어져 이양 제외 사업이 매끄럽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김철우 보성군수는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을 비롯, 근대 문화유산 거리 조성 사업, 보성 녹돈 브랜드타운 건립 사업 등 31개 신규 사업이 보성군의 미래 산업임을 인식하고, 거시적 시각에서 미래 보성 발전을 주도할 지방 이양 사업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고 다양한 예산 확보 방법을 강구 할 것을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