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4/10 [19:06]
전북 출신 정운천·김광수 의원, ‘의료기기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개최
정운천·김광수 의원, ‘전북 탄소산업의 전도사’로서 탄소소재 등 신소재 중심의 의료기기 산업 육성 필요성 역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료기기 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를 공동개최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국회 정운천(바른미래당, 전주시을) 의원은 오늘 10일(수)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과 함께 ‘의료기기 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를 공동개최했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의료기기단체, 학계,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이 함께 국산 의료기기의 현 실태를 점검하고 해외 선진국이 선점하고 있는 의료기기 시장상황에서 국내 의료기기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정책을 제안하고 정책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정운천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의료기기 분야는 4차 산업, 융합의 시대를 선도해 나갈 수 있는 핵심 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탄소소재와 같은 생체적합성이 뛰어난 신소재 중심의 의료기기 산업을 육성하여 국내 의료산업의 고도화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의원은 “국내 의료기기 산업은 영세성, 기술장벽으로 인해 막강한 자금력과 연구인력을 가지고 있는 선진국과 경쟁력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이며 정부의 강력한 지원정책과 규제개선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하며, “20대 보건복지위원으로써 의료기기산업 육성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정책세미나에서는 한동욱 교수(부산대학교 나노과학기술대학교)의 생체재료 의료기기 기술현황 및 사례 발표와 고명환 교수(전북대학병원)의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 산업육성 발표가 있었으며, 지정토론자로는 김봉주 교수(서울대학교치과병원), 박희병 전무이사(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강태건 교수(고려대학교의료원), 모두순 팀장(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등이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펼쳤다.

 

정 의원은 “탄소산업과 의료기기 산업간 융합을 통해 더 큰 부가가치가 창출된다는 전문가 의견을 듣고 전북 탄소산업의 전도사로서 크게 고무 된다”며, “오늘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탄소기업과 의료기기 업체 모두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갈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인지를 고민하여 물심양면으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관련 학회, 산업계, 전문연구기관, 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회의장을 가득 메워, 탄소소재 중심 ‘신소재 의료기기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는 등 성황리에 진행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