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4/11 [20:25]
전남도, 논 타작물 재배 실천 결의대회
11일 강진서 싸라 전업농․읍면장 등 700여 명 사업 성공 다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올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11일 강진 아트홀에서 쌀 전업농과 들녘경영체, 읍면장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 타작물 재배 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논 타작물 재배 실천 결의대회는 쌀 수급 안정과 콩 등 밭작물의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참여 분위기를 확산시켜 올해 1만 1천600ha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다.

 

쌀전업농, 들녘경영체, 조사료경영체 등 농업 관련 기관단체는 사업에 적극 참여키로 하고 사업 성공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어 홍석봉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의 논 타작물 재배 추진상황 및 활성화 대책 설명, 전남농업기술원의 논콩 재배기술 교육이 실시됐다.

 

또 김동훈 한국 국산콩생산자협회 사무국장의 논콩 재배와 장흥 임주현 대림영농조합법인 대표의 조사료 재배 우수 사례 소개가 이어졌다.

 

농식품부는 올해 논 타작물 재배에 참여한 농가에 인센티브로 공공비축미 전국 35만t 중 5만t을 ha(3천평)당 65포대 내외로 직접 배정키로 하고, 논콩에 대해 수매 등급 중 특등을 신설해 kg당 4천500원에 전량 수매키로 확정했다.

 

또 콩 재배 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한 수확작업 기계화를 위해 도 자체적으로 29억 원을 확보해 10ha 이상 논콩 재배단지에 수확기 44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서은수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업농 등 대규모 농가의 적극적인 참여야 말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며 “쌀값 안정 등 쌀 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해 농업인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심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조사료의 경우 ha당 430만 원, 콩은 325만 원, 기타작물은 340만 원, 휴경은 280만 원이 지원된다. 사업 희망자는 오는 6월 28일까지 읍면사무소에 신청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