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4/12 [21:09]
광양시, 우리 지역 안전지킴이! ‘안전보안관 발대식’ 가져
소방시설 주변, 교차로 모퉁이 등 불법 주정차 단속 활동 참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전은 내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예방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내 이웃, 내 가족이 안전하고, 안심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봉사단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양시가 지난 11일 새마을 중앙회 광양시지회 3층에서 안전 예방활동 강화와 생활 속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위한 ‘안전보안관 2기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안전보안관은 사회에 만연한 안전 경시풍조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7월 발족했으며, 우리 지역을 잘 알고 활동성과 전문성을 갖춘 ‘광양시 새마을 교통봉사대’ 대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위촉장 수여식과 역할·자세 등에 관한 교육 등을 실시했으며, 이어 중마동 컨테이너 사거리에서 교통안전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안전보안관들은 일상생활 속 안전사고 위해 요인을 예찰하면서 사고 예방활동 강화와 안전문화 생활화 실천운동을 전개하게 된다.

 

특히, 7대 안전무시 관행 중 소방시설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 정류소,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단속 및 신고 등 교통안전 활동에 중점적으로 참여한다.

 

또한 안전문화 캠페인 참여, 매월 안전점검의 날 행사를 통한 각종 안전 위협요소 신고, 개학기 학교 안전 점검, 여름철 물놀이 안전 정비 활동에도 참여하게 된다.

 

발대식에 참석한 한 안전보안관은 “안전은 내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예방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내 이웃, 내 가족이 안전하고, 안심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봉사단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송명종 안전기획팀장은 “이번 안전보안관들과 함께 안전 위해요소 발견과 예방활동을 통하여 인적, 자연, 사회적 재난 예방에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