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08 [20:53]
‘출산부터 육아까지’ 저출산 극복 시책 본격 추진
‘2019 저출산 극복 계획’ 4개 분야 10개 사업 마련, 생애주기별 종합 지원체계 구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북구청청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주시 북구가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 출산과 육아에 대한 지원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선보인다.

 

북구는 “결혼부터 육아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으로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한 ‘2019 저출산 극복 계획’을 본격 추진한다.”라고 8일 밝혔다.

 

‘2019 저출산 극복 계획’은 출산・육아・다자녀 가정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으로 출산 친화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해 아이 웃음소리가 가득한 행복북구를 만들고자 마련했다.

 

이에 북구는 지난해 12월 저출산아동정책팀을 신설하고 ▴알콩달콩(신혼부부・예비부모) ▴방긋방긋(임신・출산) ▴도란도란(육아・보육) ▴다복다복(다자녀) 등 생애주기별 4대 분야 10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결혼 후 1년 이내의 예비아빠를 대상으로 B형간염, 당뇨, 혈압 등 임신준비를 위한 ‘예비아빠 건강진단비 지원’ 사업을 통해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2019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가정에 쓰레기종량제봉투 10매를 무료로 지원해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여줄 계획이다.

 

그밖에도 ‘우리가족 행복 베이커리’, ‘다자녀 가정 장학금・교복비 지원’, ‘다자녀 모범부부 표창’ 등 생애주기 맞춤형 시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