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5/10 [01:11]
제34회 팔금면민의 날 기념 어버이날 孝 큰잔치
화합과 효심을 담아, 함께 행복한 잔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34회 팔금면민의 날 기념 어버이날 효 큰잔치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 팔금면은 지난 8일 팔금초등학교 체육관에 지역 면민과 향우민 등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34회 팔금면민의 날 기념 어버이날 孝 큰잔치 행사를 개최하였다.
 
팔금면민의 날 추진위원회(위원장 강정근)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박우량 신안군수를 비롯한 서삼석 국회의원 부인 정옥금 여사, 김용배 의장 및 정광호 전라남도의회 의원 등이 참석해 행사를 함께 축하했다.

 

행사는 식전 공연, 기념식 및 면민 노래자랑 순서로 이어졌으며, 청년회원들이 행사장에 오신 어르신들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세대 간 온정을 나눴다.

 

박우량 군수는 “지역을 위해 땀 흘린 어르신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노년의 삶이 더욱 풍요로울 수 있도록 주민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팔금도를 일주할 수 있는 둘레길 조성과 고산 선착장에 카페·특산물판매장을 갖추어 지역주민에 쉼터 제공과 틈새 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본 행사를 준비한 추진위원장 강정근은 “면민이 하나가 되어 어버이에게 존경을 전하는 모습이 아름답다. 앞으로도 주민의 화합으로 ‘효’를 일깨우는 충효의 고장 팔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표창식에서는 경로효친 사상 확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윤정숙(진고) △박순심(장촌)씨가 박우량 신안군수로부터 도지사 표창을 전수 받았으며, 면민의 화합과 지역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강정근(대산두) △김정아(당고)씨가 군수 표창을 수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