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5/10 [16:11]
고흥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실무회의 개최
- 관계기관과 협력해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원 방안 논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5월 10일 군청 팔영산홀에서 고흥군, 국토정보공사, 농어촌공사, 자산관리공사 여수지부, 고흥축협, 해동건축사무소 등 33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역 협력체계 실무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감일(9월 27일)이 다가옴에 따라 추진 상황, 우수 지자체 사례 등을 발표하고, 관계기관이 함께하는 맞춤형 적법화 지원 방안, 기관별 애로사항 발굴 및 논의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현재 적법화 추진현황(5.10.기준)은 올해 이행 기간을 부여받은 334농가 중 적법화 완료 농가(폐업 포함) 79호(24%)와 설계도면 작성 등 진행 중인 농가 122호(36%), 측량 농가 127호(38%)와 인허가 접수 농가 6호(2%)이다.

군 관계자는 “이행기간 내에 적법화를 이행하지 않으면 행정처분을 받게 되므로 축산 농가에서는 서둘러 적법화를 완료해주시길” 당부했다.

한편, 고흥군에서는 적법화 이행률을 높이기 위해 무허가 축사 적법화 시설자금 지원, 컨설팅, 안내문 및 문자 발송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